서울시 안심소득




    • 서울시 안심소득, 1인가구·청년층에 집중

      일각선 “정책효과 극대화 의도”서울시 “근로영향 분석차 조절”

      ‘로또 논란’이 일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안심소득 수혜 대상이 1인가구와 청년층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일보가 21일 입수한 ‘안심소득 시범사업 참여가구 세부구성안’에 따르면 안심소득 대상은 1인가구가 40%로 가장 많았고, 이어 2인 가구(28.6%…

      국민일보2021.11.22다음뉴스

    • 서울시, ‘안심소득‘ 내년부터 시범실시..저소득 800가구 대상 “소득 적을수록 많이 지원”

      [경향신문] 서울시가 오세훈 시장의 핵심공약인 ‘안심소득’을 내년부터 5년간 시범 실시한다. 대상은 저소득 가구 800가구다. 안심소득은 소득이 적을수록 더 많이 지원받는 소득보장제로, 취약계층을 폭넓게 지원해 소득 재분배 효과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향신문2021.11.11다음뉴스

    • ‘저소득 지원’ 서울시 안심소득, 본격화..내년 시범사업

      부족분 50% 지원 소득 0원 1인가구는 중위소득 85%의 절반 82만7000원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오세훈표 신 복지정책실험인 ‘서울시 안심소득‘에 대해 정부승인과 사업모델 설계를 마치고 내년부터 5년간의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사진=뉴시스DB…

      뉴시스2021.11.11다음뉴스

    • 소득 적을수록 더 많이 지원…서울시 ‘안심소득‘ 내년 시범사업

      안심소득에 대한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 완료’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협의 완료는 정부의 공식 승인을 의미한다.안심소득은 서울시민의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기준소득에 못 미치는 가계소득의 부족분을 시가 일정부분 채워주는 하후상박(下厚上薄…

      내 손안에 서울2021.11.12

    • 소득 적을수록 더 많이 …서울시 ‘안심소득‘ 내년 시범

      경우 중위소득 85%(165만 3,000원) 대비 가구소득 부족분의 절반인 82만 7,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서울시는 지난 11월 1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안심소득에 대한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 완료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재산을 소득으로 환산하는 기존 복지제도와…

      노원신문2021.11.15

    • 서울시 “‘안심소득‘ 정부 승인..내년 시범사업”

      중위소득 85% 아래 800가구에 부족분 지원..소득 없는 1인가구 월 82만 7천 원 받아

      오세훈 서울시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의 새로운 복지정책 모델인 ‘안심소득‘이 정부 승인을 받아 내년부터 시범사업을 할 수 있게 됐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월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요청했고, 2차례…

      노컷뉴스2021.11.11다음뉴스

    • 서울시, ‘안심소득‘ 내년부터 지원..월소득 165만 3천 원 미달시 부족분 50% 지급

      신설 협의 완료’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는 정부의 공식 승인을 의미합니다. 복지‧경제‧고용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서울 안심소득 시범사업 자문단’의 설계와 복지부 협의를 거쳐 시범사업 모델도 확정했습니다. 서울시는 정부로부터 공식 승인도 받은 만큼…

      KBS2021.11.11다음뉴스

    • 소득하위 25% ‘500가구’, 내년부터 서울시 ‘안심소득‘ 지원받는다

      서울시가 오세훈표 복지정책실험인 ‘서울시 안심소득‘에 대해 정부 승인과 사업모델 설계를 거쳐 내년부터 5년간 시범사업에 들어간다./사진=뉴스1 서울시가 ‘서울시 안심소득

    서울시 안심소득에 관한 뉴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