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 4088억 달러 사상최대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한다. 작년 10월부터 3개월 연속 사상 최대 규모다. 미 달러화 약세에 따른 기타통화 표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액이 증가한 게 외환보유액 증가의 주된 원인이라고 한다.


한국은행은 2019년 12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전월(4074억6000만달러)보다 13억6000만달러 늘어난 4088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6일 전했다.


강신영 한은 외환회계팀 차장은 달러화 약세의 영향으로 엔화와 유로화 등 기타통화로 갖고 있는 외화자산을 달러화로 환산했을 때의 가치가 늘어나 외환보유액이 증가했다고 전했다.


서울외국환중개 고시환율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중 유로화는 달러화 대비 1.8%, 파운드화는 1.6%, 엔화는 0.6%, 호주달러화는 3.4%씩 각각 절상됐다. 달러화에 대한 기타통화의 가치가 절상되면 이 통화를 달러화로 환산했을 때의 가치는 올라간다.


외환보유액을 구성요소별로 보면 유가증권이 3850억2000만달러로 전체의 94.2%를 차지했다. 한 달 전에 비해 85억1000만달러 증가했다. 예치금은 128억5000만달러(3.1%)로 전월보다 73억1000만달러 줄었다. 금 보유량은 47억9000만달러(1.2%)로 변동이 없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33억5000만달러(0.8%)로 전달보다 2000만달러 줄었고 IMF포지션은 27억9000만달러(0.7%)로 전달보다 1억7000만달러가 증가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